미스터피자, 뚜레쥬르.....그리고 사랑스런 "몬스패닉" ^^

빨.강.나.라/반동분자[맵지 않은 음식] 2015.02.22 05:14


설연휴에 시간 활용을 잘못해서 밀린 업무를 다 처리하지 못했습니다.

OTL.


ㅠ.ㅠ

그런 와중에.....아끼는 후배의 생일을 챙기러 읍내?에 다녀왔습니다.


간만에 간 강남구청역 '미스터 피자'

+ +

저의 사랑스런 '몬스패닉' 폰케이스를 장착하고~~


케익는 교회의 또다른 대왕 선배님이 센스 있게 챙겨오셨더라구요~

+  +

올~~~


비 맞은 케익


고구마 케익은 비싸던데....

맛은 있습니다

^ ^


"까 앜~~간만에 등장해쪄~~"


뚜레쥬르...생각보다 오래됐네....

헐~


Fire!


요즘은 나이 숫자대로 초를 쓰면....촌스럽다면서요...

+ +


몰랐습니다....


제일 저렴한 피자를 주문하고~~기다리면서~~

"피자랑 샐러드가 너무 먹고 싶어쪄~~"


4명이 갔더니만, 샐러드 접시를 2개를 주더군요.


이게 저의 작품.....

아까는 배 터지게 먹었는데...보니까, 또 배가 고파오네

- -


보기엔 이쁘지만, 분명 몸엔 나쁠듯....


드디어 등장한 '저렴한 피자!'

+ +


나중에 계산할 때 보니, 피자 보다 샐러드랑 음료수가 더 비싸더군요....

이 무슨 개같은...ㅋㅋㅋ


저는 피자에 항상 이렇게 핫소스를~~


이런 피자도 희한하게 2개 먹으면 질립니다.

왜 그럴까여?...

+ +


다 먹고 한장 더~~~~

눈누 난나~~


+ +

국내 라이트 노벨 사상 첫번째로 일본에 판권이 수출된 레전드 작품이죠.

음악도 너무 귀염~~

영상에 사용된 이미지가 고대로~~폰케이스오

올~




Trackback 0 :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