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토끼와 나' vol.1을 쓰고나서 2주나 지났군요.

앞으론 최소 한주에 하나씩 올려야지.....하고 맘을 먹어봅니다.

^^~~


이번 영상은 비오는 날 찍은거라 한손엔 우산, 한손에 카메라.....정신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재수없는건......녹음된 '제 목소리' ....앞으론 절대 암말도 하지 말아야지.....다짐해 봅니다....





저는 집에서 '개''고양이'를 키우지는 못하지만, 동물을 엄청 좋아합니다.

전에는 정말 싫던게......나이가 들더니만.....지금은 '여자사람'들 보다 동물을 더 좋아합니다.


공원에 산책 나온 '강아지'들에게 눈길을 떼지 못하는지 제 모습을 보며 알게되었습니다.


"......아.....사람은 변하는구나."


정말인것 같아요...

적어도 저는 변했습니다.


전부....SNS 때문인듯합니다....ㅎㅎㅎ[밤낮 귀여운 동물들 사진이랑 영상을 보다보니....어느덧...ㅋ]

https://www.facebook.com/james1004


제가 사는 '송파구'의 자랑이자 모든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올림픽 공원'

이곳은 정말 별천지입니다.


제가 이제껏...이곳에서 야생으로 사는 동물을 본게 얼마나 많은지...모릅니다.


하지만, 그중에서 가장 자주 보이며 귀여운건....단연....이녀석입니다. 

ㅎㅎㅎ


"토끼"


종류도 다양하게 있는데요.

이녀석은 왠지 토종느낌이 납니다.

뭔가 촌스럽고....순하고....

^^


백치미도 있어보이는게 ㅎㅎㅎ


제가 자주 들르는 멋진 블로그님이신 'SOY'님의 냥이 라이프 사진에 영향을 받아서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앞으론 더 자세힌 '토끼' 사진이랑 영상을 후벼파볼 생각입니다.

+ +

사실....지금도 어느정도....애네들 습성을 이해하고는 있지만....


아직 이름을 짓지는 못했지만.....이녀석은 항상 아침에 같은 자리에서 혼자 놀곤합니다.


약간......'따'인듯....--

성격은 온순 그자체 


비가 올때여서 그런지.....멋지게 젖어있는 녀석의 모습은....흡사.....


"노숙자" 같았습니다.

--

...


잘만 접근하면 쓰담 쓰담도 가능한....녀석[의외로 이동네 토끼들.....쓰담 쓰담....정말 어렵거든요.]


비에 젖은 토끼는 사실 별로 이쁘지 않은게 보통인데, 이녀석은 이쁘네요~


사슴을 닮은~~토끼 + +


"사스미"라고 불러야겠네요.....

"사시미".....랑 비슷해서......어감이....왠지.....음식같지만.....


아..토끼고기...맛있다던데....ㅋㅋㅋ






토끼와 나 전체목록









제가 사는 송파구 특히 '방이동'에선 '석촌호수''올림픽 공원'이 걸어서 10분거리입니다.

이제 이곳 생활 20년째인데요.

살면 살수록, 이동네가 좋다....라고 느끼게 됩니다.

호수와 공원 때문입니다.


특히 '올림픽 공원'은 최근 몇년사이에 더욱 '정'이 붙었습니다.

처음 이넘의 올림픽 공원...뭔가 했습니다.

너무 넓고 어디가 어딘지 모를정도였는데....


하루, 이틀.....일년, 이년....그렇게 강산이 변할 정도로 지내다 보니....


"보배"였습니다.

지금은 손바닥 보듯 좁은 '공원'처럼 느껴지지만....처음엔 거대한 미지의 왕국 같았다는....


각설하고.....


"토끼"를 처음 본게 언제인지는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습니다만......

한마리 두마리....보다보니....익숙한 녀석들도 보이고.....


그래서 요즘은 이름도 지어주고 있습니다.

누구랑 누가 연인사이인지도....알게 되고....성격도 파악되는....ㅋㅋㅋ

정말 신기하지만, 그렇게 되더라구요.


제가 좋아하는 블로거이신 'Soy'님처럼 고양이는 아니지만, '토끼'를 곁에서 관찰하고 기록하는 일을 제 스타일로 담아보려고 합니다.



그 시작은 이녀석들로 부터.....




이녀석은 순한것 같지만, 열 받으면 물기도 하고 할퀴기도 합니다.

....지킬앤 하이드 같은 녀석...

먹을 걸 안주고 손 내밀면....바로 '듁음'
ㅋㅋㅋ



"제크"를 좋아해서 먹인 후에~~

'쓰담 쓰담'~~


공원에서 야생으로 자라기는 하지만, 사람들을 별로 무서워하지 않는 열린? 마인드로 살아가는 '한량' + +





그리고 이녀석은 공원에서 가장 많은 종인데....저는 전문가가 아니라서 정확히 무슨'종'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눈에 마스카라같은걸 항상 바르고 다니죠 --....
저는 '마스카라 토끼'라고 부릅니다.
일반적으로 '액션'이 강한것 같습니다.

위에 있는 녀석이랑 사귀고 있습니다.+ +. 
토끼도 사귀는 데.....난?....

멀리서 사람이 부르면 쳐다봅니다.

먹을게 안보이면....쌩까죠...


--....


하지만, 과자을 꺼내자마자......

치타처럼 달려옵니다.


+ + 





귀여움의 결정체 + +


다소곳.....



건빵을 좋아합니다.




시크한 마스카라 토끼...일단 배부르면....

닝겐은 더이상 쓸모가 없는 존재 --


공원에서.....'과자' 하나면....

토끼를 납치할 수도 있습니다.

ㅋㅋㅋㅋㅋ




'토끼와 나'...

첫번째 관찰 일기~~끝!









토끼와 나 전체목록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