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www.cyworld.com/jnbtour

Celebration 2008 : Deep Dish
2008/01/04 16:19:41


필자의 차가 워커힐 호텔의 언덕을 올라가고 있을 때, 세상은 일말의 자비와 지체 없이, 1년을 더 먹어 버렸다. 결국 차 안에서 가족과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새해 인사를 하고 급하게 가야금홀로 향했지만, 예상대로 카운트다운 세리모니는 다 지나가고, DJ 부스에는 이미 한해의 마지막과 새해의 시작을 가르는 중동출신 DJ 두 명이 트랙들을 틀고 있었다.

물론, 출신성분이 우리의 고정관념에 미치는 영향으로 인해 이들의 음악이 왠지 알라딘의 요술 램프 같은 비비꼬이는 음악이지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하게 하는데(실은 그런 트랙들도 있기는 하다.) 사실은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빛나는 세계적인 DJ들이다. 우리는 이들을 Deep Dish라고 부른다. 이날 Deep Dish의 처음곡이 Say Hello였다고 한다. (지각한 댓가가 너무 가혹하지 않은가!) 하지만, 이들의 히트곡은 그뿐만이 아니었기에 기대 가득한 맘으로 계속되는 트랙들을 감상하며 새해의 새벽을 만끽하기 시작했다. 파티 플레이스의 명가 가야금홀에는 뭐, 말할 필요도 없이 바글 바글한 생명체들의 무한 댄스와 열기가 가득했고, 입구 앞은 몽환적인 라운지와 협찬사들의 브랜드들이 이쁘게 파티 피플들의 무의식속에 각인되기를 바라며 형광색을 발하고 있었다.

Deep Dish의 초반 분위기는 필자로 하여금 지난번, John Digweed 파티를 떠올리게 했다. Digweed가 테크노적인 느낌이 강한 프로그레시브 냄새를 냈다고 친다면, 이 중동 커플은 그보다는 좀 더 파티 템포(?)였지만, 역시나 한 멜로디 루프에 여러 가지 믹스를 더한 테크노적인 냄새가 많이 났다. 물론, 하우스 DJ 라는 타이틀 때문이지 몰라도, Digweed 때처럼 분위기가 애매모호하지는 않았다.(신났다는 말이다) 이들의 공연 영상을 봐도 인트로에 프로그레시브적이고 테크노적인 냄새가 강한 것을 많이 볼 수 있는데, 확실히 이번 내한 파티에서도 자신들이 가벼운 하우스 듀오가 아니라는 것을 먼저 명함 내밀듯이 보여주는 인상을 깊이 받았다.




이런 분위기는 1시간가량 지속되었고, 목마른 생명체들에게 파티 음악의 세례가 퍼 부어지기 시작 했다. Deep Dish가 파티피플들을 자극하는 촉매제로 사용한 트랙들은 바로 보컬 트랙들인데, 필자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트랙인 Flash Dance, Patt 같은 트랙들이 바로 그런 것들이다. 30분 간격으로 이곡들을 플레이 하면서, 혹시나 긴장이 풀리는 분위기를 일순간에 활화산으로 만들어 버리는 센스를 발휘해주었다. 특히 파티 중반이후에 Patt가 플레이 되었을 때는 어찌나 피드백이 좋았던지, 앞쪽 파티피플들은 다들 어깨동무를 해가며, 따라 불렀다.(솔직히 놀랬다, 노래 가사를 외울 정도라니 말이다!) 후반부에는 이들의 트랙 중에 특색 있는 Future Of The Future 같은 트랙들의 반응도 꽤나 좋았다. 필자에게 Deep Dish를 알게 해준 명곡이자 고마운 곡이며, Deep Dish의 무게감 있는 음악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골든 넘버이다.(혹시 Deep Dish를 모르는 분이라면, Say Hello와 함께 이 두곡쯤은 꼭 숙지 해 주길 바라는 바이다!)

Deep Dish는 엄밀히 말하면, 그냥 House를 플레이하는 듀오는 아니다!(절대 아니다) 듣는 귀가 있다면, 이들의 리듬에서 미국의 하우스를 느낄 수 있겟지만, 이들의 선율과 사운드 톤에서는 유럽의 트랜스와 왠지 형, 동생 할 것 같은 찐한 냄새가 난단 말이다. 특히나 보컬 트랙들은 하우스라고 보기 힘들지 않은가! say hello를 들어보라!!  처음 이 트랙을 들었을 때도 그랬지만, 아직도 필자는 이곡을 들으면 왜 Paul van Dyk이 생각나는 것일까? 아무튼, 미국의 하우스 색깔은 Patt 정도의 트랙에서만 강하게 풍길 뿐, 전체적으로는 유럽의 트랜스나 프로그레시브 하우스의 느낌들이 안개처럼 깔려있는 듀오 인것이다. 리듬의 그루브가 상대적으로 약간 떨어지기는 하지만, 유럽 음악이 파티에서 화끈하게 놀기는 더 좋지 않은가! 아무튼 이번 파티에서, 이들을 경험한 사람들이라면, 이들이 외골수 하우스 플레이어가 아니란 것쯤은 쉽게 간파했을 것이다.




Deep Dish가 내려오고, 뒤이은 DJ Devil은 시작부터 화끈한 트랜스성향의 트랙들을 뿌려 됐는데, 어떤 이들은 당황하기도 했다. 필자가 좀 취하기는 했어도, 분명 트랜스 비슷하게 들렸었다. 하지만, Deep Dish 음악의 백그라운드를 파악한 멋지고 과단성 있는 After 선곡임이 분명했다! Devil의 강력한 음악이 파티의 끝을 무던히도 길게 끌고 간 새벽이었던 것 같다.

한해가 가고 한해가 시작됐다. 필자는 역시나 이번에도 멋진 파티를 준비해준 O2Pro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그간 따로 활동하던, DubfireSharam의 아시아 최초 조인트 무대였으며 연말 무대였지 않은가 말이다! 이번 무대를 끝내 성사시키고, 잘 진행해준 파티 명가 O2Pro의 올해 스케줄을 또한 주목해 보겠다.

올해의 국내 파티씬과 일렉트로니카씬은 과연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 것인가! 대형클럽의 전국시대 개막과 여전한 시부야케이의 강세 속에서, 그 어느 해보다 월드 베이스 DJ들의 내한이 많았던 것으로 미루어 보아 올해 역시 일렉트로니카는 큰 시장으로 확대되어 점점 매니아들을 자석처럼 끌어들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다행인 것은, 일렉트로니카를 천명한 클래지콰이나 하우스룰즈 같은 팀들의 선전이다. 올해가 대한민국 클럽, 파티씬과 일렉트로니카계의 르네상스 원년이 되기를 바래본다. 또한 PartyLUV 회원들의 열혈 활동도 함께 기대해 본다!

Happy New Year!



출처: http://partyluv.com



Renaissance World Tour Seoul - Hernan Cattaneo
2007/06/20 14:32:46


PopRock 시장의 주도권은 미국과 영국이 주거니 받거니 하고 있고 Electronica 는 미국의 House 와 유럽의 Trance 가 주도 하는게 현재의 분위기 이다. 그리고 흔히들 제 3세계라 불리는 변방의 국가는 수요자 일지언정 공급자의 입장에서는 별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곤 한다.

하지만 DJ Rank 의 상위권을 자세히 살피다 보면 익숙하지 않은 철자의 나열들이 가끔은 눈에 보이기도 한다. 변방의 DJ 중에서 가장 독보적인 실력과 감각을 가지고 있는 Hernan Canttaneo! 그가 한국에 온다는 얘기는 벌써부터 플라이어 등을 통해 접해서 많은 기대를 하고 있었다. 그리고 Trance 의 황제 Paul Van Dyk 의 폭풍우가 쓸고 간 자리에 Hernan Canttaneo 의 Progressive 사운드가 다시 하룻밤 만에 만리장성을 쌓고 가버렸다.




음악에서 Progressive 란 단어 자체가 주는 위압감은 Electronica 에서만은 예외적으로 그렇게 대단하지 않을 것이다. 간단하게 Progressive House 는 트랜스의 세례를 받은 하우스 정도로 그 느낌을 그려보면 크게 어렵다는 생각은 들지 않을 것이다. Trance 니, Techno 니, House 니 관심 없이 그냥 즐기는 것도 사실 나쁘지 않다. 이런 거 구분한다고 누가 상 주는 것도 아니고 잘난 척 할 일은 더더욱 아니니까 말이다. 어찌되었든 이번 가야금홀에서 펼쳐진 그의 파티 후에 필자를 비롯해서 많은 사람들이 그의 센스 있는 멜로디 감각이 가득한 번뜩이는 Progressive House 에 매료 되었을 것이라고 장담 할 수 있다.

시험기간과 겹쳐서 많은 이들이 오지는 않을 것 같았지만 당일 새벽 1시가 넘어서 부터는 매니아들이 몰려들기 시작했으니 역시나 대가를 알아보는 대한민국 파티피플들의 안목은 알아줘야 할 것 같다. 처음보다는 중반 이후부터 그의 환상적이고 반복적인 아날로그 사운드들이 귀에 쏙쏙 들어 오기 시작했고 Trance 적인 환상적, 몽환적 사운드들이 격정적으로 뿜어져 나왔다. 필자가 예상한 대로 그의 플레이에는 테크하우스 경향이 짙었으며, 오히려 트랜스 파티 보다 리드 멜로디의 세련됨은 몇 수 위였다. 평소 보컬 믹스도 좋아하는 그의 성향에 맞추어 스페셜 게스트로 초대된 아름다운 보컬 Tomomi Ukumori 의 초반 러쉬도 아주 인상적이었다. 아주 트랜스도 아닌 것이 하우스도 아니고 참으로 오묘하고 세련된 그의 음악과 함께 매니아들은 중독성 짙은 마약 같은 음악에 푹 빠져든 시간들이었다.




Hernan Canttaneo 가 곡을 만들기 시작한 것은 그의 경력에 비해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그의 음악은 굉장히 멋지고 색다르다. 필자 개인적으로는 Progressive 한 사운드나 테크노는 우리나라에서 그리 매력을 끌지 못하는 장르라고 생각하지만 이번 기회가 또 다른 동기부여의 기회가 되었으리라 믿는다.

당신이 만약 DJ 라면 어떤 음악을 플레이 하겠는가? 만약 필자에게 턴테이블의 마법을 부릴 수 있는 재능이 허락 된다면 단연코 Progressive House Maker 가 될 것이다. Trance 도 아니고 House 도 아닌 그 자체가 항상 새로운 느낌인 Progressive House... 요즘 같이 유행에 민감한 시대에는 '남들이 뭐라 해도 나는 나의 길을 간다.'라는 그런 고집스런 뮤지션 마인드가 그리워진다.

마지막으로 환상적인 그를 우리 앞에 선보여준 02Pro 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출처: http://partyluv.com
Progression 001 : Martin Garcia
2006/08/30 14:10:42


비가 추적 추적 내리기는 했지만, 파티를 위해 특화된 공간 Woo Bar는 열기로 가득 차 있었다. Progessive House계의 인기 DJ Martin Garcia의 타이틀 파티가 열린 이날, 이른 시간임에도 많은 이들이 춤출 공간도 없을 정도로 들어차 있었다. 이제 대한민국의 일렉트로닉 파티계는, 외국의 인기 DJ를 타이틀로 파티를 여는 일이 한달 단위로 생겨나게 되었다. 역시나 개인적인 만족에 충실한 이 중독성 짙은 음악은 젊은이들의 코드와 매우 잘 맞아떨어지는 듯 하다.

Progressive 라는 단어가 붙는 음악 장르는 사실 쉽지 않다. Progressive Jazz는 물론이거니와, 헤드배잉과 슬램으로 대변되는 락과 메틀 음악도 Progressive라는 이름만 달면, 심각해지고, 즐기기 보다는 음미하게 되는 성향이 강하지만 Progressive House라 불리는 요즘 홍대지역의 클럽에서도 심심찮게 들을수 있는 이런 류의 음악을 접하는 우리의 자세는 단시 몰입댄스에 신선한 환기로 받아 들여도 될 듯 싶다.

실제로 테크노로 대변되는 일렉트로닉쪽 장르의 구별은 싶지 않기에, 신경 쓰여하는 몇몇 클러버들이 있을까봐, 언급하는데, 일반인들이 그런 장르로 인해 굳이 즐기지 못할 이유는 없다는게 필자의 경험적 결론이다.

자 각설하고, 이날 파티 이야기의 줄거리를 간략하게 늘어보겠다. 필자가 입장한 시간에도 많은 이들이 쿵쿵 울리는 소리에 맞춰 자리한 곳에서 춤사위를 펼쳐 보이고 있었는데, 올려다본 DJ Box에는 수년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똑같은 아저씨 (^^) DJ Unkle이 자리하고있었다.

쉴새없이 턴테이블과 믹서를 만지는 그의 손놀림이 어느새 다 지나가고, 오늘의 주인공이 등장할 타이밍에, 미리 파티 홍보에서 노출된바 있는 섹시한 자태(?)의 Gogo Boy들이 등장 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적절한 타이밍에 많은 클러버들, 특히 언니들의 절대적 카메라 후레쉬를 터트리게 한 이 오빠들의 액션은 열기를 끌어 올려 이날의 파티를 멋지게 기억하게하는 주된 요인이 될 좋은 이벤트였다고 여겨진다. 특히나 우리나라에서는 그동안 여자 댄서들로 이루어진 안무팀의 섹시 댄스 행사가 많았던 반면(특히 힙합파티에서), Gogo Boy 이벤트가 이상하리 만큼 없었던게 사실이었는데, 이날 등장한 붉은 악마 콘보이 오빠들은 상당한 퀄리티(--?)를 자랑했고, 앞으로 많은 파티에서 그들의 섹시 퍼포먼스를 볼수 있을 것 같은 예감을 하게했다.(섹시 오빠들을 바라보는 혼 나간 언니들의 표정은 자료 사진으로 확인바람^^)






콘보이 오빠들의 멋진 퍼포먼스 후에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꽃미남 DJ Martin Garcia!! Woo bar 안의 모든 이들의 시선을 약 10분간 장악하며 화려한 등장과 동시에 먼가 새로운 비트로 모두를 무아지경으로 이끌고 가는 듯 하다가, 아~ 무슨 황당무계한 시츄에이션의 태동이란 말인가..

음악이 멈춰 버렸다. 당시 그의 진보적일(Progressive)것 같은 디제잉을 눈여겨 보려던 필자는 바로 옆에서 그의 당황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씁쓸함을 경험해야했는데, 일순 관객들은 음악의 멈춤은 그의 연출이라고 믿었었지만, 연출이 아닌 사고라는 사실은 허둥지둥하는 엔지니어들의 액션으로 금방알수 있었다. 시스템의 문제로 전기의 공급이 원활치 못한 탓인지 디제잉 내내 몇 번이고 음악은 가다 서다를 반복해서, 엔지니어들을 당황케 했다, 물론 가장 당황한 이는 Martin 자신 이었음은 말할 것도 없다. 하지만, Martin이 바통을 잡은 순서의 중반이후로는 이런 사고없이 무난히 파티는 진행되었고, 그 어느 때보다 즐거워 하는 파티피플의 모습은 여기저기서 쉽게 포착되었다.이런 리듬을 타는 경우 예정 파티 마감시간이 다가오는게 두려울 정도인데, 많은 이들이 파티의 커튼이 드리워질 시간 즈음까지 정말 열심히 흔들어 주었다.

하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이 완벽한 파티라는것도 사실 불가능하지 않은가. 이날, 파티에서 가장 맘에 걸리는 부분은, 임의로 사람들의 동선을 통제하게 만든 배리어였는데, 과연 그 배리어가 필요했었는가 하는 의문이 들었다. 공간 자체가 파티라는 Woo Bar를 답답하게 만들어서, 왠지 사람들을 소극적으로 움직이게 만들었음을 느낄수 있었고, 측면 무대 위쪽으로 장비 되어 있는 음향 시스템의 엔지니어들의 왠지 거만하게 느껴지는 자세들과 시종일관 한심하다는 듯 춤추는 이들을 쳐다보는 그들의 눈빛에 경직되는 파티 피플을 볼수 있었다.(누가 돈을 주고서 동물원의 원숭이가 되어춤추고 싶겠는가!) 앞으로 Woo Bar에서 파티를 기획하는 이들이 이부분을 염두해 주었으면 한다, 매번 경험 하는 바이기 때문이다.

이제 파티 음악으로서 일렉트로닉은 전혀 소수의 전유물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한때는 퇴폐 음악이라는 오명의 틀을 쓰기도 했던 일렉트로닉 음악이 클럽을 벗어나 호텔과 공연장, 파티에서 울려퍼지고 있다.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듯 보이는 이쪽 계열 음악과 파티가 왜곡 없이, 많은 이들을 즐겁게 하기만을 바란다.









출처: http://party.paran.com

  1. 댄싱퀸 2006.12.02 16:20

    파티 사진 발견 ㅋㅋ 와~ 세 장이나 나와 있네요~ ㅋ 이 날 Gogo Boy들의 퍼포먼스는 정말 신선했죠~ 조금 야하기도 했다는... ㅋㅋ

  2. Favicon of http://james1004.com BlogIcon james1004 2007.01.04 10:21

    ^^....리플을...이제야 확인 하다니....^^....댄싱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