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스와 아딸, 아딸과 죠스로 살아가던 송파 떡볶이 라이프에

경종을 울려준 '공룡 떡볶이'

 

참으로 오랫만에 들렀습니다~+ +~

 

처음 갔을때 '순대'를 못 먹은 아쉬움이 상당했는데~~

오늘은 드디어......

 

 

 

방이본점!

 

하지만, 아직 다른곳에 분점은 없는 상태!

하지만 곧 생길것이 확실시 되는 ...

 

전에는 보이지 않던 입간판!

골목 안쪽에 살짝 숨어 있어서 쉽게 찾을 수 없는 곳이기도 하기 때문에....

 

보시다시피......'튀김'이 메인입니다!

그리고 그말이 진실입니다!

 

저 붉은 바다에 풍덩 빠지고 싶어라~~

 

튀김의 퀄리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고속 터미널 '청년 손 튀김'과 함께 제가 먹어본 최고의 튀김입니다!

 

어묵~~

 

먼가 처음 왔을때와는 다른 모습들이 눈에 띄네요~~~

왕새우! 2500원!

 

다음엔 이걸 꼭 시켜 봐야겠어요~~~

 

테이블마다 집게와 가위가 있습니다~

어묵과 튀김을 잘라 먹는데 쓰입니다. + + .

 

그리고 감동의 매우미 등장!

 

Here Comes Meumii

 

 

그리고 저의 주문 세트가 등장!

 

저는 이렇게 4가지가 모여있어야 제대로 행복한 '떡볶이'를 즐기는 기분이 듭니다.

 

이중 하나라도 빠지면......쫌 슬퍼져요 ㅠㅡ.

 

그래서 떡볶이 가게에 갈때는 항상 '일행'이 있어야 합니다.

저걸 도저히 혼자서는 먹을 방법이 없기에.

 

어묵 정말 이쁘죠? ^^~~

저는 아딸이나 죠스나 여기나 저기나.....어묵 맛의 차이는 크게 잘 못 느끼는 편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나오면 왠지 기분은 좋아져요~~

 

왠지 이번 어묵 국물은 좀 싱거운 느낌이 들긴 했지만 + +

 

 그리고~~~시뻘건 '국물 떡볶이'

언젠가 부터 유행을 타는 국물 떡볶이~

숫가락을 이용해 떠먹는 컨셉은 상당히 좋지만, 저는 아직도 볼 때 마다 신기하기만 하네요~

 

그리고 국물 떡볶이를 취급하는 모든 가게가 다 '밀떡'만을 고집하는데 ...이유를 모르겠네요 + +

아무래도 여자들의 입맛을 의식한것같기도 해요.

 

저는 '밀떡'을 좋아하지 않아서....국물 떡볶이를 쌀떡으로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 누군가는 만들어주겠죠~

 

새우랑 오징어를 주문했어요~~

정말 이곳 튀김은 예술입니다~

보는것 이상의 천상의 맛이예요!

 

정말 일식집 스키다시? 튀김 퀄리티보다 더 좋다고 확신합니다!

 

그리고~~드디어 처음 먹는 '공룡 순대'

비주얼은 백점 만점에 백점입니다!

 

"저번에 못 먹었던 순대를 먹어주겠어~~"

 

제가 좋아하는 허파!

허파 없이 그냥 순대만 먹으면 정말 아쉬워요~~

 

순대는 제가 좋은 타이밍에 왔는지 정말 환상적입니다.

 

전 이제 공룡 떡볶이 '홍보대사'를 해야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맛있어서 여쭤보니, 가마솥에서 찐다고 하네요.

정말 맛이 다릅니다! 다르고요!

 

순대 맛없는 떡볶이 집은 정말 가기 싫은데 여기 순대 정말 강추입니다.!

 

 "내 고향 니뽄의 맛 그대로+ +....일식 튀김!~~싸랑한다!"

 

가위로 잘라서 먹는 튀김은 새우의 씹히는 맛과 느낌이 정말 좋구요

오징어는 신기하게 '다리'와 '몸통'을 구별하여 주문 할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처음 가시는 분들은 '모듬'으로 한번 다 맛 보시는 것이 좋을거예용~~

 

"진격의 매우미! 돌격 붉은 바다!"

 

이렇게 먹는 국물 떡볶이!

아직 못 드셨다면 가까운 '국물 떡볶이' 가게를 들러서 드셔보세요~

특히 밀떡 좋아하시는 분들은 아주 만족하실 거예요~~

 

떡볶이 프랜차이즈 중에서는 '국대 떡복이' 국물 떡볶이를 대중적으로 알리고 있죠.

 

이날 양념의 맛은 처음 왔을때 보다 더 맛있었네요

이 맛 딱 유지 하면서 영업한다면, 송파 제일 떡볶이 되는건 제가 봤을때 따 놓은 당상입니다.

 

국물 떡볶이를 2~3군데에서 더 먹어봤는데, 공룡 떡볶이가 제일 맛있는것 같습니다.

물론 '고토'의 '청년 손 튀김'이 좀 더 스페셜한 느낌은 있는데

저는 '맛'으로만 따지면 이곳 레시피가 가장 이상적입니다.

청년 손튀김은 튀김가루를 뿌리고 깔끔한 맛은 있지만, 너무 심심해서 저같은 와일드한 남자 사람의

입맛에는 맞지 않네요.

.

.

.

하지만, 이래도 저래도 '밀떡'

 

죠스아딸이 제 입맛에는 훨씬 잘 맞습니다.

 

확실히 죠스나 아딸의 쌀떡 맛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걸 느끼게 됩니다.

 

공룡 떡볶이는 주요 3메뉴에서 튀김, 순대가 엄청난 맛의 우월함을 보여주지만

정작 '떡볶이'가 제 스타일이 아니라는게.....

 

혹시나 '쌀떡'으로 새로운 메뉴가 나온다면

 

 

 

제가 공룡 떡볶이 분점1호를 낼 생각입니다. ㅋㅋㅋ

 

"우왕~~어트케....너무 많아....남겼어~~~~~~~~"

 

같이 간 일행이 다이어트를 하지는...아무것도 안 먹길래....저 혼자 먹다가...

 

"낙오" 했네요.

 

OTL...

 

저는 이렇게 전쟁터를 방불케 지저분하게 먹습니다~

^^

 

떼돈을 벌고 있는 '공룡 떡볶이'.....

 

이쁜 주인 언니 말씀에 따르면....보통 밤에는 이거의 약 3배 정도의 영수증이 쌓여있다고 하네요. + + .

 

빨리....분점 계약을....

 

 

 

 

 

 

~~일단 '공룡 떡볶이'가 현재까지는 이부근에서 확실한 '갑'인건 사실입니다!

 

단지 메인디쉬~~인 '떡볶이'가 제 스타일이 아니라서....ㅋㅋㅋ

 

그게 제일 아쉬워요~~

 

 

 

사장님~~~'쌀떡' 메뉴 추가 안될까요?

아참~1인용 세트 메뉴도요~^^~

 

 

 

공룡 최초 열혈 방문기

http://james1004.com/431

 

 

 

James1004'의 모든 빨강음식 보기 

 

 

 

 

 

 

 

 

 

  1. Favicon of http://dew-k.tistory.com BlogIcon :DEW K 2013.09.26 09:48

    떡볶이와 튀김, 순대는 늘 함께해야 제맛이죠.
    혼자서 저녁으로 먹기엔 너무 많아 늘 하나는 포기하고 사가서 이틀이나 먹어야하는데 안타까울뿐 ㅠ
    아침부터 저는 배고픔에 휩싸입니다 ㅠㅠ

    • Favicon of https://james1004.com BlogIcon James1004 2013.09.27 01:18 신고

      항상 12시가 넘긴 시간에 그을 올리고 탐방을 가다보니....
      배고파서 미칠 지경입니다.
      이거...어떻게든...블로깅 타임을 바꾸던지 해야겠어요 --...

  2. Favicon of http://ququ.kr BlogIcon 쿠쿠양 2013.09.26 19:07

    아..저 떡볶이 너무 좋아하는데..
    특히 저렇게 생긴 국물 떡볶이를 완전 좋아해요 ㅠㅠㅠㅠ
    우리동네도 생겼음 좋겠네요~

    • Favicon of https://james1004.com BlogIcon James1004 2013.12.12 10:07 신고

      이걸 지금 보네요 + +
      ^^~~~간만에 쿠쿠님네 구경 갑니다~

  3. Favicon of http://kiyomimom.tistory.com BlogIcon 기요미맘 2013.09.26 21:19

    아침저녁 공기가..쎄..ㅋ 전 감기가 왕림하심..ㅋ감기조심하세요~포스팅잘보고갑니당~~~+_+

  4. Favicon of http://hsutt.tistory.com BlogIcon 돌쇠군 2013.09.26 21:52

    다른것 보다 왕새우! 순대!
    정말 땡기네요.. ㅜㅜ

    항상 행복세요~^^

  5. Favicon of http://www.hobbit.co.kr BlogIcon 어린호빗곰 2014.04.21 16:50

    회사가 근처라 점심으로 가끔 갑니다.
    맛있어요. ㅎㅎ 전 왕김밥을 가장 좋아합니다만!

    • Favicon of https://james1004.com BlogIcon James1004 2014.04.21 18:11 신고

      앗! 왕김밥! 저도 봤어요~~대단하더라구요 ^^
      최근에 통 못 갔는데~~먹으러 가야겠어요~~생각난김에~~
      즐건 한주되세요~

 

 

 

 

 

 

주일에 교회에서 집에 오는 길에 후배가 근처에 살기 때문에 데려다 주곤 합니다.

그러던 어느날인가....

 

눈에 익은 간판이 보였습니다.

_죠스 떡볶이_ 매장이 새로 생긴거였죠 + +

 

후배를 데려다 주면서 결국 .....

 

참새가 방앗간을 어쩐다구하죠...

저녁밥을 먹은지 얼마 안됐지만~저는 중독자이므로....

 

 

죠스 삼전동점 정보 링크

 

이런 포스터는 처음 봤더랬죠....

저런 세트는 패스트 푸드점의 햄버거 세트를 흉내낸것 처럼 보이지만, 패스트 푸드점 처럼 이익은 없다죠.

 

거룩한 매우미 등장!


Here Comes Meumii

 

 

그리고 또 하나의 귀요미 등장~~

 

"꿀버리"

 

Here Comes GGulborii

 

 꿀버리와 매우미의 죠스 탐방!

시작~!

 

"어머~~어트케! 난 이런 매운 음식 첨인데~~엄청 기대된당~~"

 

떡볶이 + 순대 + 어묵 + 튀김

 

가장 이상적인 조합이라고 할 수 있죠 + +

 

언제 봐도 이 때깔은~~~정말 아름답습니다. + + .

 

순대도 윤기가 좌르르~~~저는 떡볶이 먹을때 꼭 순대도 같이 먹는 습관이 있습니다.

 

새우튀김이 보입니다.~~아~~

새우는 왜 이렇게 맛있는 걸까요~~~

 

어묵~~오늘은 처음으로 '유부 주머니'를 주문했습니다.

 

"진격의 어묵"

 

모든 메뉴를 다 먹어 봤는데.....이것만 이제껏 먹지 않았거든요....

첫 경험 시작...+ +

 

 역시....이래서 안 먹었는데....처음이자 마지막이네요.

다른 사람들은 별미라고들 하고...좋아하는데요.

저는 저 떡볶이 가게에서 주는 만두속 같은 저 속을 정말 싫어합니다.

이유는 저도 모르겠네요...

 

그래서, 떡볶이 가게의 만두는 먹지 않습니다.+ +.

 

 순대입니다~~

저희 동네 "아딸 주인 아주머니"가 말씀하시길~

죠스는 저렇게 하얀게 순대에 들어가 있다고....아딸과의 차이라고 하시더라구요.

 

맛은.....글쎄요.

 

저는 프렌차이즈 별로.... 순대와 어묵의 차이를 잘 느끼지 못하지만...

개인적인 맛의 성향은 죠스 순대가 맛있습니다.

 

십수년을 항상 저와 함께 해준...제 지갑입니다.

이것때문에 제 별명이 '쇠사슬'입니다. ㅋㅋㅋㅋㅋ

 

저와 오랫동안 함께 해준 저의 애마~~ 투스카니 테크니컬 그레이~~키예요.

항상 음식점에 오면,

 

지갑, 차키, 아이폰을 한쪽에 정리해서 나두고 카메라고 여기저기 촬영을 합니다.

 

어떤분들이 물어보시더라구요.

 

"매우미"는 항상 들고 다니냐고?...

 

답은..."네 그렇습니다." 입니다.

 

^^

 

"어머! 이게 뭐야~ 현다이 구르마 ...투스카니 키네....아~~촌스럽다~~"

 

 

.....ㅡ.ㅡ....

 

전 제차를 아직...사랑...한다구요...

 

떡볶이를 먹으면서 매우미와 꿀버리는 재밌게 놀고 계십니다~

 

 "인술~ 꼬치 따고 돌기"

 

 "오빠~~짱이심~"

 

 "...어.....왜 이러지...."

 

 "앜~~"

"꿀버라~왜 그래?!!!!"

 

"떡복이가 너무 매워서.......속이 불타고 있....어....."

".....아픈만큼 성숙해 질거야. ㅡㅡ ."

 

그렇게.....모든 음식은 항상 그렇듯이.....이 모양으로 전멸!

 

"임무완수~"

 

"죠스는 항상 즐겁습니다???"

 

죠스는 항상 맵습니다!

 

 

 

 

저희 동네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죠스' 매장은 아직 없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친절한 아저씨 아주머니가 계시는 '아딸'이 있어서~~괜찮았는데,

이렇게 후배네 집 근처에 생겼으니~~

최소한 일주일에 한번은 갈 수 있게 됐네요~~

 

 

오예~~

 

 

죠스가 내게로~~

내가 널 품어줄께`~

 

위장이 불타도록!

 

 

 

 

 

James1004'의 모든 빨강음식 보기 

 

 

 

 

 

 

 

 

 

 

  1. Favicon of http://gyaang.tistory.com/ BlogIcon 걍심심 2013.09.11 12:31

    헉!! 만두속같은.. 저 속을 싫어하시면..
    김말이도 안드시나요?? 저는 김말이 완전 좋아하는데>.<ㅋㅋㅋ

    • Favicon of https://james1004.com BlogIcon James1004 2013.09.11 22:46 신고

      딩동댕~~바로 맞추셨습니다~~
      김말이 싫어해요

      OTL.....

      어쩌다가 이렇게 생겨먹어가지고 ㅠㅜ

  2.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2013.09.14 01:53

    음 꿀버리는 뭘가장 좋아할까요? 달달한거 먹을때 꼭 따라올라나요? ㅎㅎ

    • Favicon of https://james1004.com BlogIcon James1004 2013.09.14 03:19 신고

      달콤이와.....삼각관계를 만들기 위해 등장한 캐릭터라능 ㅋㅋㅋ

  3. Favicon of https://youngstory9.tistory.com BlogIcon 꽃돼지:) 2013.09.18 22:09 신고

    으아으아. 죠스떡볶이 완전 좋아합니다 +_+
    사진 진짜 맛있게 잘 찍으셨네요 ㅠㅠㅠ
    크흐.. 엄청 배부른데 엄청 먹고싶어요 ㅠ

    • Favicon of https://james1004.com BlogIcon James1004 2013.09.19 03:36 신고

      ^^ 죠스동지네요~~
      저도 죠스 엄청 좋아해요~~사실 매운 떡볶이는 다 좋아해요~~
      ㅋㅋㅋ 답글 쓰며 또 먹고 싶어지는....아...

      중독자.ㅋ

 

 

 

 

소문을 늦게 접했네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현재 강남 고속터미날 지역은 전략적으로 '죠스 떡볶이' 접수중입니다.

'고토몰'[고속터미날 몰의 약자래요 ㅎㅎㅎ 귀엽] 양쪽끝엔 푸드코트가 있는데 양쪽 모두에 '죠스'가 한군데씩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엔 지하철 역 위쪽에 새로 '죠스'가 또 오픈했습니다.

잠실 롯데월드 안에 '롯데리아'가 4군데나 있는것과 비슷한 듯.....

 

어쨌든 전략적으로 죠스의 거점인 고토몰 한쪽 끝에 자리한 '청손 손 튀김' 후배와 찾아갔습니다.

첨에 잘못 찾아가서 반대쪽 끝으로 갔다가 ....

 

허탈....

 

15분을 다시 걸어 드디어 찾은 '청손 손 튀김'[바로 건너편 4미터 거리에 '죠스'가 경쟁하듯 영업중00]

 

 

 

드디어 도착한 '청년 손 튀김' [ㅎㅎㅎ 귀여우심....직원분....]

 

 이곳의 떡볶이는 두가지

보통 '쌀떡' '밀떡'으로 나뉘는 것과는 다르게

 

국물 떡볶이 OR 매운 떡볶이 분류 되어 있어요.

 

 이곳은 뭔가 컨셉이 동네 떡볶이 가게의 저렴한 느낌은 절대 아니예요~.

역시 '강남'00

 

 가게 이름이 '청년 떡볶이'가 아닌 '청년 손 튀김' 입니다.

떡볶이가 Main이 아닌 Sub?

떡볶이가 자존심좀 상할듯.....ㅎㅎㅎ

 

 메뉴도 일반 떡볶이 체인점 보다 '500원' 정도 비싼데요.

그래도 손님은 미어터지네요.

 

 튀김들이 수북히 쌓여 있을 틈이 없이 팔려나갑니다.00.

 

 어묵입니다~~

 

 오늘도 어김 없이~~~

매우미 등장!

 

Here Comes Meumii !

 

 "오늘은 이곳을 접수해 주겠어!"

 

 주문서입니다.

제 스타일은 원래 '매운 떡볶이'인데 일행이....매운건 싫다해서.....이곳의 전매특허라는 '국물 떡볶이' 도전[하지만 왠지 불안....--]

 

 "청년만의 삼단 밑반찬? 소스와 튀김가루 그리고 양파 피클입니다

양파피클은 정말 참신합니다!

 

 드디어 도착한 서브 메뉴들? ㅎㅎㅎ

비주얼은 일단 만점입니다!

 

 순대를 자세히 보시면 굉장히 미각적으로 썰어놨어요~

이런 감각 정말 간만이네요!

 

 이게 그 요즘 잘 나간다는 '국물 떡볶이'

공수간이 생각납니다.

 

 어묵에는 '유부'가 많이 들어있어서 너무 좋아요~

 

 사용 설명대?대로 ㅎㅎㅎ 튀김가루를 뿌려줍니다.

 

 이렇게 먹어요~~재밌네요!

 

 진격의 매우미! 벽을 넘어라!

 

" 다내꺼~~"

 

 "순대도 다 내꺼!~~~"

 

 사진에는 잘 안 보이는데요.

보통 순대에 찍어 먹는 붉으스름한 그런 소금양념이 아니네요.

뭐랄까...약간 고급스러워요.00.

 

 순대는 죠스보다 비슷하거나 좀 더 맛있어요.[이정도면 굿!]

 

 제가 좋아하는 허파예요!~

얘도 맛이쪄용!

 

 드디어 도착한 메인요리?

7000원 짜리 '청년 모듬 튀김' 이예요~

 

 매우미는 빠싹 빠싹한 튀김을 정말 좋아하죠!

 

 간장이 아닌 진짜 튀김 소스가 제공되요~럭셔리 하죠잉~~

 

 유부가 많은 어묵.

국물 맛이 정말 예술입니다.!!!!

'죠스'보다 맛있습니다. 대단......죠스를 이기는 가게를 간만에 만나네요.

 

 국물 떡볶이에 이렇게 튀김을 입수 시켜 먹었어요.

 

 저는 이 거대한 튀김이 뭔가 싶었는데...오징어....굵기가 보통 오징어 튀김의 2배 이상입니다.

이거 무슨 방사능 오징어 잡아오심? ㅋㅋㅋㅋ

 

 김말이 같은 요 녀석은 순대 튀김!

 

 너두 입수!

 

 매우미가 오늘 럭셔리한 떡볶이 집에서 호강합니다~

 

 청년!

 

 둘이 먹다가 다 못 먹고.... '낙오'했습니다. OTL....

결국 남은 튀김은 포장으로~~

 

 오늘도 먹느라 수고한 '매우미'

 

 요즘 떡볶이 체인들처럼 이곳에서도 간단한 탄산 음료를 판매하고 있군요!

저는 웰치스!

 

 후배는 콜라!

콜라가 매우미랑 잘 어울리네요~

 

 " 나....이제 지친다.....배불러..."

 

 "같이 포장해 주셈~"

 

 "오늘은 정말 특색있고 강남스러운 떡볶이 세트를 먹었어.~~"

 

 "하지만, 매운 떡볶이를 못 먹었기 때문에 아쉽긔!~~그럼 이만 포장된 튀김을 들고 집으로 가볼까~"

 

그렇게 매우미는 또 다른 빨간 메뉴를 기약하며.....

 

 

 

이곳을 왜 이제야 알았을까 싶을 정도로 굉장히 특색있고 '퀄'이 뛰어났습니다.

일단, 무늬뿐만이 아닌 진짜 튀김들이 특화된 가게 였습니다.

그리고 어묵과 순대의 활약도 대단했구요!

 

다만, 이곳의 서브, 저에겐 메인인 '떡볶이'가 제 스타일은 아니었습니다.

일단 가게 이름이 '청년 손 떡볶이'가 아니라니....뭔가 떡볶이가 무시 당한 굴욕감을 제가 대신 느꼈다능 ㅋㅋㅋ

 

강남 떡볶이의 자존심이라는 '공수간'과 마찬가지로 이곳도 대세의 '국물 떡볶이'로 차별화 했지만

'국물 떡볶이'라는 이 하이브리드가 제게는 그닥 매력적이지 않아요.

뭐랄까..맹탕을 먹는 느낌...

 

하지만, 언젠가는 제 입맛에 맞는 정말 화끈한 진짜 '국물 떡볶이'를 만날 날이 올거라 생각해 봅니다.

다행이 이곳엔 '매운 떡볶이'라는 메뉴가 있으니 섣부른 판단은 금물이네요.

 

전체적으로 강남스타일의 고급스런 떡볶이 메뉴들이 '여자 사람'에게 잘 어울립니다.

실제로 저희를 빼고 나머지 손님이 모두 여자....

제가 보통 2명 기준으로 죠스에서 결재하는 비용이 10000원 안쪽인데 비해 이곳은 13900원으로 3분의 1 이상 비쌉니다.

가격으로 본다면 매력이 떨어지지만, 그정도 만족도는 충분히 하는 곳입니다.

 

푸드코드 스타일이 아닌 일반 매장처럼 오픈한다면 좀 더 많은 사랑을 받을 것 같습니다.

 

 

 

어쨌든, 강남 맛집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추천할 만한 곳입니다.

빠른 시일 안에  '매운 떡볶이'로 다시 한번 찾아올께요~

 

 

벌써 5년째 강남 언니들의 입맛을 사로 잡는 '청년'

 

언제나 청년같은 열정으로 화끈한 만족을 선사하길 바래봅니다.~~~

 

 

 

 

 

 

James1004'의 모든 빨강음식 보기 

 

 

 

 

 

 

 

 

 

+ Recent posts